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여유와 설빈 / 희극 (Clear Vinyl, Limited Edition, Gatefold)

추천 New
기본 정보
여유와 설빈 / 희극 (Clear Vinyl, Limited Edition, Gatefold)
49,500원
수량증가수량감소
상품 옵션
옵션선택
상품 목록
수량증가 수량감소 49500 (  )
옵션 정보
0
ADD TO WISHLIST

*1인 2매까지 구매 가능합니다.


여유와 설빈의 정규 3집 [희극]을 처음 들었던 순간을 기억한다. 음반이 나온 걸 알고도 십 여일쯤 미뤄놓았다가 무심히 듣기 시작했는데, 세 번째 곡 <메아리>를 들으면서부터 심상치 않다는 느낌이 밀려왔다. 여유와 설빈이 그동안 계속 좋은 음반을 발표하고 멋진 공연을 펼쳐왔음에도 올해의 음반으로 꼽을 만한 음반을 내놓았다고 말하기는 어려웠는데, 이번 음반은 달랐다. 이 정도면 올해의 음반으로 꼽지 않을 수 없겠다는 예감이 엄습했다.

아직 노랫말을 확인하지 않고, 음악만 들었을 때 이 같은 판단을 하게 된 이유는 음반에 담은 9곡을 듣는 내내 깊은 울림을 받았기 때문이다. 음반을 여러 번 들은 후에도 생각은 바뀌지 않았다. 사실 정규음반의 경우 타이틀곡 이외의 곡들이 고르게 완성도 높게 느껴지는 경우는 적다. 그런데 이 음반은 두 번째 곡 <너른 들판>부터 <메아리>, <거울을 봤어요>, <밤하늘의 별들처럼>으로 이어지는 곡들 모두 쓸쓸한 아름다움으로 가득 차 있다. 멜로디는 매끄럽고 보컬은 잔잔한데, 여유와 설빈이 이대봉, 강경덕 등과 함께 조율하고 연출한 소리들은 익숙한 음악 너머의 아름다움을 향해 안개처럼 나아간다. 우리는 그 곳에서 얼굴을 감추고 울 수 있다.

기실 어쿠스틱 기타를 치면서 자연스러운 목소리로 노래한다고 할 수 있을 포크 음악을 대동소이한 음악이라고 치부할 수 없는 이유는 여유와 설빈의 [희극] 같은 음반이 꾸준히 이어지는 탓이다. 이들은 베이스, 트럼펫, 클라리넷, 바이올린, 첼로, 피아노, 오르건, 멜로디카 같은 악기를 적시적소에 배치함으로써 노래마다 남다른 세계를 만들어낸다. 첫 곡 <숨바꼭질>의 간주에서 현악기 연주가 밀려드는 순간이라던가, 어쿠스틱 기타 연주가 꿈결처럼 밀려드는 곡에 베이스 기타와 건반의 앙상블을 안겨주는 <너른 들판>은 그 세계의 현현顯現이다. <메아리>에서 트럼펫 연주를 가미한 순간 역시 마찬가지다. 이 멜랑콜리한 노래에 헤어 나올 수 없는 여운을 불어넣는 편곡은 음악을 어떻게 구성하고 연결해야 하는지 고심하며 분명하게 이해한 예술가의 직관과 안목을 드러낸다. 이들은 좋은 기초와 뼈대를 가지고 있는 곡에 최적의 연주를 가미함으로써 따뜻한 소리의 순간을 완성한다.

그래서 이 음반은 최대한 귀를 기울여 들어야 한다. 다른 일을 하면서 BGM처럼 들었다가는 음악이 피어나는 순간을 놓칠지 모른다. 가령 <희극>에서 멜로디카 연주가 눈송이처럼 소복소복 쌓이는 순간을 지나친다면 이 음반을 제대로 들었다고 말할 수 없다. 다른 곡들에도 화룡점정의 순간이 계속 이어진다. 음악은 소리의 예술임을 증명하는 순간이다. 음악가가 소리의 창조자임을 보여주는 작품집이다. 음악은 귀 기울여 만나는 시간의 체험임을 증거하는 음반이다.

여유와 설빈은 그 시간 속에 기다리고 꿈꾸고 좌절하고 헤매는 이야기를 써내려간다. “너른 들판으로 뛰어가서 / 파란 하늘 보며 울었네”(<너른 들판>), “우린 아무렇지 않은 척 살고 있어 / 부끄럽지 않은 척하기도 지쳐”(<너른 들판>)라는 슬픔과 “세상은 너무 차가워요”(<메아리>)라는 막막함이 함께 들어있는 음반이다. “떠나자 뒤는 보지 말고 / 앞만 보고 걸어가자”(<메아리>)는 독한 마음과 “수상한 세상에서 / 환멸을 느낄 때 / 멸망을 노래하자”(<희극>)는 투지 또한 공존하는 음반이다. “삶이여 내게로 / 여기로 와주소서”라고 노래할 때 얹은 트럼펫 연주는 고단한 평화처럼 울려 퍼진다. <밤하늘의 별들처럼>을 들으며 뭉클해지지 않기는 불가능하다.

여유와 설빈의 3집 속 노래는 이처럼 정직하다. 익숙한 낙관이나 상투적인 표현으로 숨지 않는 희귀한 노래들이다. 근본적으로 삶은 고단한데, 지금처럼 사회 전체가 복합적인 위기에 직면해있을 때는 더더욱 고통스럽기 마련이다. 그런 상황에서는 춤추고 노래 부르며 기도하려 해도 용기와 인내가 필요하다. “밤하늘엔 아직 별들이 있”지만 그 별을 바라보고 의지하는 일조차 힘에 부치는 시대에 여유와 설빈은 허무해지는 마음을 부정하지 않는다. “전쟁 없는 전쟁터 속에 / 죄인이 되어 가”는 자신을 외면하지 않는다. 한 번도 격하게 소리쳐 외치지 않는 노래들이지만, 음반 내내 처연한 정직의 의지가 소금처럼 내려 사람을 사람답게 하는 음반이다. 외면하고 부정하고 도피하는 대신 마주하고 고백할 때 인간다움을 지킬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하며 듣게 되는 음반이다. 파격과 도전은 없지만, 진실하고 진지한 태도로 노래하는 음악은 눈물 자국을 감추지 않고 온힘 다해 노래하며 ‘저 너머의 빛’을 응시한다. 그 목소리로 인해 오늘을 견딜 힘이 자라난다. 슬픔의 힘이다. 음악의 힘이다.

서정민갑 (대중음악의견가)


"희극" by 여유와 설빈

Side A
1. 숨바꼭질
2. 너른 들판
3. 메아리
4. 희극

Side B
1. 거울을 봤어요
2. 밤하늘의 별들처럼
3. 시인과 농부
4. 하얀
5. 푸른

* 180g, Clear 컬러
* 게이트폴더, 2p 인서트
* 500장 한정제작(퍼스트 프레싱), 체코 프레싱
* 바이닐 마스터링 이재수(소노리티 마스터링)

[Credit]
Produced by 여유와 설빈
Co-Produced by 이대봉, 강경덕
Recorded & Mixed by 강경덕 @Lamp Sound, 여유
Vinyl Mastered by 이재수 @Sonority Mastering

All Song & Words by 여유, 설빈(B5)
Arranged by 여유
Co-Arranged by 설빈, 강경덕, 이대봉, 김창원, 노선택, 장보석

Played by
Vocal 여유, 설빈
Guitar 여유
Bass 노선택
Drums 김창원
Trumpet 장보석
Clarinet 설빈
Cello Martin Eccles (A1)
Violin 여유 (A3)
Piano 여유, 설빈 (B2), 이대봉 (A4)
Organ & Synths 여유 (B1), 설빈 (A3)
Melodica 여유 (A4)
Percussions 여유
Ukulele 여유
Ambient Sound 강경덕 (A2, B4)
Chorus 여유, 설빈

Design & Artwork by 하혜리
Cover Photo by 박선아
M/V Directed by 심건 @Jan.Film

SLP-0016 (C) 2023 YEOYU AND SEOLBIN (P) 2024 SSE PROJECT


상품결제정보

고액결제의 경우 안전을 위해 카드사에서 확인전화를 드릴 수도 있습니다. 확인과정에서 도난 카드의 사용이나 타인 명의의 주문등 정상적인 주문이 아니라고 판단될 경우 임의로 주문을 보류 또는 취소할 수 있습니다.  

무통장 입금은 상품 구매 대금은 PC뱅킹, 인터넷뱅킹, 텔레뱅킹 혹은 가까운 은행에서 직접 입금하시면 됩니다.  
주문시 입력한 입금자명과 실제입금자의 성명이 반드시 일치하여야 하며, 7일 이내로 입금을 하셔야 하며 입금되지 않은 주문은 자동취소 됩니다.

배송정보

  • 배송 방법 : 택배
  • 배송 지역 : 전국지역
  • 배송 비용 : 2,750원
  • 배송 기간 : 3일 ~ 7일
  • 배송 안내 : - 산간벽지나 도서지방은 별도의 추가금액을 지불하셔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고객님께서 주문하신 상품은 입금 확인후 배송해 드립니다. 다만, 상품종류에 따라서 상품의 배송이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교환 및 반품정보

구매시 유의사항, 교환 및 반품안내

관련 문의는 csgimbab@gmail.com으로 연락주세요.

교환 및 환불 등은 상품수령 후 7일 이내에만 가능합니다.

상품이 개봉되어 있거나 상품 가치 훼손 시에는 상품수령후 7일 이내라도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할 수 있습니다. (개봉 후 발견된 불량에 대해서는 예외가 적용됩니다.)

한정수량만 제작된 상품의 경우 반품은 가능할 수 있으나, (잔여재고가 없을 경우) 교환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변심에 의한 교환 / 반품은 고객께서 왕복배송비를 부담하셔야야 합니다. (제품 불량일 경우에는 저희가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경미한 재킷 주름이나 종이 눌림 자국 등은 반품/교환 대상이 아닌 점 양해 부탁드립니다.

종이로 만들어진 이너슬리브는 레코드와의 접촉으로 인해 배송 중 균열이나 찢어짐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프린트가 있는 이너슬리브가 파손되었을 경우는 이너슬리브를 1:1로 교환신청하실 수 있으나 프린트가 없는 기성품 이너슬리브는 반품이나 교환대상이 아닙니다.

바늘 및 톤암 무게 조절 기능(침압 조정 기능)이 없는 포터블 턴테이블 및 일체형 기기, 기타 보급형 기기에서는 정상적으로 생산된 레코드인데도 불구하고 재생 중 레코드가 튀거나 제자리 걸음을 하는 현상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이는 입력된 신호를 읽는 톤암이나 바늘이 가볍거나 세팅이 잘못되었을 때 주로 발생하는데, 침압 조정이 가능한 기기 혹은 정상적으로 세팅된 기기에서 재생할 경우 정상적으로 재생이 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침압 조정 기능이 있는 턴테이블의 경우 튐이 발생할 때 침압 및 안티-스케이트 조정을 해주시고, 보급형 기기여서 확인이 불가능할 경우 csgimbab@gmail.com으로 연락을 주세요. 매장을 방문하시거나 저희한테 제품을 반송해서 확인을 하는 방법도 있는데 확인 후 이상이 없을 경우에는 다시 제품을 보내드립니다. (제품 불량이 아닌 경우 왕복택배비를 부담하셔야 합니다.) 턴테이블은 수평 및 정확한 각도 유지, 그리고 각 기기 및 레코드에 맞는 적정 침압값이 필요합니다.  

레코드는 재료를 가열해서 만드는 공정의 특수성으로 인해 디스크가 조금 휘어 있는 상태로 출고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로 인해재생에 이상이 있는 경우에는 반품이나 교환이 가능하지만, 미세한 휨으로 재생에 이상이 없는 경우에는 교환이나 반품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구매자 분들의 이해와 양해를 부탁드립니다. 레코드는 직사광선에 잠시 두거나, 혹은 열기가 있는 바닥이나 물체에 잠시 두는 것만으로도 쉽게 변형이 일어날 수 있습니다.

레코드 제조과정 중 가운데 구멍에 남은 이물질, 잔여물, 혹은 제조규격의 미세한 차이로 인해 레코드 스핀들에 레코드를 넣고 빼기 어려운 경우들이 있습니다. 이런 경우 칼이나 가위 등으로 쉽게 가운데 구멍 크기를 늘릴 수 있습니다. 유튜브에 관련 동영상이 많이 있으나 방법을 잘 모르실 경우 csgimbab@gmail.com으로 문의 부탁드립니다.

인터넷에 게시되는 컬러레코드 사진은 그래픽 작업을 통해 만든 사진이기 때문에 실제제품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며, 수작업으로 만들어지는 레코드 색상은 제품별 색상 혹은 모양(무늬) 차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또한, 컬러레코드를 만드는 작업의 특수성과 한계로 인해 짙은색 얼룩이나 반점 등이 표면에 남을 수 있습니다. 이는 일반적인 현상으로 불량이 아닙니다.

컬러레코드나 픽쳐디스크는 시각적 즐거움을 위해 불순물이나 필름 등을 추가해 제작하는 레코드입니다. 이로 인해 일반 레코드 대비 표면잡음이 증가할 수 있으며, 특히 염료를 표면에 뿌려 제작하는 스플래터 바이닐의 경우 일반적으로 틱잡음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은 편입니다. 구매시 이 점을 염두에 두시는 것이 좋습니다. 

서비스문의

REVIEW

게시물이 없습니다




Search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