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Various Artists / 봄 [JAMESRECORD COMPILATION] (Cream Colored Vinyl)

추천 New
기본 정보
Various Artists / 봄 [JAMESRECORD COMPILATION] (Cream Colored Vinyl)
45,000원
수량증가수량감소
상품 옵션
옵션선택
상품 목록
수량증가 수량감소 45000 (  )
옵션 정보
0
ADD TO WISHLIST




봄 [JAMESRECORD COMPILATION]

"지금 경상도 인디 음악 신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 거지?"
최근 마음에 드는 인디 음악가를 발견해 출신지를 살피면 대부분 경상도 출신이다. 세이수미, 보수동쿨러, 해서웨이 같은 밴드의 활약으로 부산 신이 인디 음악 팬의 주목받은 지는 좀 됐다. 이제 그 관심을 조금 넓혀 보는 건 어떨까. 창원, 대구, 영덕 등 경상도의 여러 인디 음악가가 열심히 신을 일구는 모습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개별 음악가의 노력도 크겠지만 활동할 수 있는 터전을 만들고 외부에 이를 알리는 역할을 하는 기획자와 단체의 역할도 무시할 수 없을 것이다. 경상도 내에 위치하는 인디 음악가의 든든한 지원군 음악창작소부터 애정으로 만들어지는 오터스맵, 부인방과 같은 미디어, 오랫동안 지역을 지켜 온 라이브클럽 헤비, 피드백, 오방가르드 그리고 음악 펍이자 레코드 레이블로 클럽 꼬뮨을 함께 운영하며 경상도 음악가의 사랑방 역할을 하는 제임스레코드까지. 서울에서도 동네를 잘 떠나지 않는 내가 경상도 인디 음악 신과 만날 수 있던 건 이들 덕분이다.
제임스레코드는 아마츄어 증폭기, 소음발광, 미역수염, 김일두, 플라스틱키즈 등 다양한 경상도 출신 인디 음악가의 음반을 바이닐로 제작해 왔다. 처음 제작한 바이닐은 2020년 발매된 4주년 기념 컴필레이션 . 이를 시작으로 지금까지 , <오늘도 안녕을 비네>까지 총 세 장의 컴필레이션을 바이닐과 음원으로 발표했다. 올해는 경상도 출신, 거주, 인연이 있는 음악가의 곡을 모아 <봄>과 <여름>의 테마로 두 장의 컴필레이션을 발표한다.
인디 음악을 듣는 즐거움은 자신의 영혼에 반응하는 음악가를 직접 발견해 듣고 가까운 곳에서 응원하는 데 있다. 제임스레코드 컴필레이션 <봄>과 <여름>에서 여러분만의 최애 경상도 밴드를 만날 수 있기를. 분명 만날 수 있을 거라 장담한다.

킴쿨 - DAYOUNG킴쿨은 경기도에서 살다 대구에 내려와 음악을 하는 싱어송라이터다. 싱글 'Clem'으로 데뷔 후,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지원하고 RBW가 진행한 '더 비기닝 프로젝트’에 선정되어 싱글 '조제'와 EP <편의점의 파인애플>을 발표했다. 제목에서도 느껴지듯 그의 음악 속 영감의 원천은 영화다. 최근 대구의 젊은 아티스트를 소개하는 채널 어나더스와의 인터뷰에서 그는 앞으로 친구들 또는 사적인 이야기를 쓰려한다고 밝혔다. 그렇다면 'DAYOUNG'은 친구의 이름인 걸까? 베루카 솔트(Veruca Salt) 같은 90년대 파워팝이 떠오르는 스트레이트한 밴드 사운드 위로 킴쿨은 '죽음', '영혼', '전설'과 같은 단어로 청춘의 단면을 노래한다. 그의 이름처럼 도입부터 가슴에 확 꽂히는 쿨한 노래다.

밴드기린 - 조금만 더밴드기린은 부산을 중심으로 활동하는 5인조 밴드다. 2019년 싱글 'Flying'으로 데뷔한 후 EP 와 여러 장의 싱글을 발표하며 꾸준히 활동하고 있다. 데뷔 때부터 2020년 음악취향Y 앨범/신인 후보에 노미네이트되는 등 많은 주목을 받아온 펑크팝 밴드기린은 2023년 Hong Kong Asia Pacific Youth Band Sound Competition에서 대상을 수상하고 2024년 상상라이브연습실 부산 파이널 공연에서 1등을 차지하는 등 뛰어난 실력을 증명해 왔다. 밴드기린의 음악을 들으면 2000년대 시부야 케이 음악과 '청량', '도전', '청춘' 같은 단어가 떠오른다. '조금만 더' 역시 청춘 애니메이션의 한 장면처럼 오래된 미래를 향해 포기하지 않는 순간을 그리고 있다.

we hate jh - 편도행, 서울2012년 보컬 박미워(구 박주현)의 솔로 프로젝트로 시작됐다. 이모 계열 포크 음악으로 데뷔 EP 'demotivation'을 발표한 we hate jh는 곧 밴드로 재편되고 주목받은 루키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 이후 EP <Officially, We Hate Jh>, 정규 , EP 와 여러 싱글을 발표했다. 2016년 이후 한동안 활동이 없던 we hate jh는 2023년 싱글 '풀악셀'로 컴백했다. 그사이 박미워는 고향 대구에 내려와 정착했다. 대구에서도 이모와 파워팝에 기반을 두고 절망을 노래하는 we hate jh의 스타일은 여전하다. '편도행, 서울'은 도시를 동경해 서울로 왔지만 가질 수 없는 욕망에 괴로워하는 순간을 노래한다.

유령서점 - 봄노래유령서점은 울산에서 결성된 신인밴드다. <봄> 컴필레이션에 수록된 '봄노래'가 이들이 정식으로 처음 발표하는 곡이다. 멤버 중 눈에 띄는 건 햄스터파우더클럽에서 노래를 하고 다양한 솔로 활동을 해온 김이미르다. 유령서점에서는 베이스를 연주한다. 유령서점은 90년대 모과이(Mogwai)가 떠오르는 포스트록을 연주한다. 대부분의 포스트록 밴드처럼 차곡차곡 미니멀한 연주가 쌓이고 기타 노이즈로 절정을 맞이한다. 이어지는 노래는 짧지만 깊은 인상을 남긴다. 이씨리얼한 노래의 가사를 가사집에서 꼭 확인하길 권한다.
일가인 - 나무일가인은 소음발광의 기타리스트였던 김기태가 만든 밴드 우린기태의 새 이름이다. 2021년 EP <0>으로 데뷔했다. <0>은 슈게이징과 브릿팝에 영향받은 기타 노이즈 사운드 위로 흐리멍덩하게 부르는 노래로 채워져 있다. <봄> 컴필레이션에 수록된 '나무'에서도 불균질한 기타 노이즈 사운드는 여전하다. 하지만 전보다는 좀 더 선이 또렷해진 느낌이랄까. 90년대, 시끄럽고 거칠어서 아름다운 록 사운드를 기억하는 이라면 이 노래도 좋아하게 될 것이다.

페이퍼리버 - Swimming페이퍼리버는 2015년 창원에서 결성된 4인조 챔버팝 그룹이다. 2020년 첫 정규 앨범 을, 2022년 두 번째 정규 앨범 <where, there was>를 발표했다. 앨범 타이틀의 소문자 표기부터 90년대 작고 아기자기한 인디팝 밴드의 정서를 그리워하는 이라면 이들의 음악에 반할 수밖에 없을 거다. 파네마, 그린빌라, 엉클밥, 태평시간, 오늘맑음, 비라스 등 다양한 밴드에서 활동하는 멤버들의 안정적인 연주 위로 이들의 표현처럼 '삶의 가장 조용하고 평화로운 순간'이 흐른다. 'Swimming'의 가사처럼, 당신의 머리와 어깨와 세계와 믿음 속에서.

미선 - 오늘 하루 쉽니다.미선은 대구에서 활동하는 신인 싱어송라이터다. 2023년 10월 싱글 '사랑'을 발표했다. 소박하고 사랑스러운 포크 음악을 들려준다. 멜로디언과 실로폰 소리가 정겨운 '오늘 하루 쉽니다.'는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은 마음을 솔직한 가사로 노래한다. '휴...뭐 그래도 어때 나에겐 아직 새벽이 있다 내일 아침 오기 전까지 드라마나 봐야지' 같은 표현이 너무 솔직해 정겹다.

원호 - 봄비원호는 2018년 데뷔 EP <DAY DREAMIN'>으로 데뷔한 사이키델릭 록 음악가다. 이후 싱글 '청춘'과 2023년 정규 앨범 <더 플라워 타임머신>을 발표했다. '봄비'는 정규앨범의 딱 중간에 위치한, 12분이 넘는 대곡이다. 같은 곡이지만 <더 플라워 타임머신>를 처음부터 끝까지 들으며 '봄비'를 들을 때와 <봄> 컴필레이션을 통해 들을 때의 감상은 사뭇 다르다. 90년대를 떠올리게 하는 곡이 대부분인 <봄> 컴필레이션에서 마무리를 당시 음악의 원류인 6, 70년대 음악으로 회귀하며 매듭짓는 느낌이랄까. 신중현, 산울림 등 당시 한국 록 음악의 팬이라면 이 곡이 아주 반가울 거다.

글/ 하박국 (영기획YOUNG,GIFTED& WACK 대표)

* 1LP
* 33RPM 크림컬러
* Made in Czech
* 250장 제작
JAMESRECORD027

A SIDE
1. Dayoung - 킴쿨 KEEMCOOL
2. 조금만, 더 - 밴드기린 BANDGIRIN
3. 편도행, 서울 - we hate jh
4. 봄노래 - 유령서점 Ghost book store
5. 나무 - 일가인 ILGYNE

B SIDE
1. Swimming - 페이퍼리버 PAPER RIVER
2. 오늘 하루 쉽니다. - 미선 MISUN
3. 봄비(리마스터링) - 원호 Wonho

[Credit]
Production / Producer JAMESRECORD 황재원
Recording / Mixing Vault Studio 박주현
Artwork & Design Garami







상품결제정보

고액결제의 경우 안전을 위해 카드사에서 확인전화를 드릴 수도 있습니다. 확인과정에서 도난 카드의 사용이나 타인 명의의 주문등 정상적인 주문이 아니라고 판단될 경우 임의로 주문을 보류 또는 취소할 수 있습니다.  

무통장 입금은 상품 구매 대금은 PC뱅킹, 인터넷뱅킹, 텔레뱅킹 혹은 가까운 은행에서 직접 입금하시면 됩니다.  
주문시 입력한 입금자명과 실제입금자의 성명이 반드시 일치하여야 하며, 7일 이내로 입금을 하셔야 하며 입금되지 않은 주문은 자동취소 됩니다.

배송정보

  • 배송 방법 : 택배
  • 배송 지역 : 전국지역
  • 배송 비용 : 2,750원
  • 배송 기간 : 3일 ~ 7일
  • 배송 안내 : - 산간벽지나 도서지방은 별도의 추가금액을 지불하셔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고객님께서 주문하신 상품은 입금 확인후 배송해 드립니다. 다만, 상품종류에 따라서 상품의 배송이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교환 및 반품정보

구매시 유의사항, 교환 및 반품안내

관련 문의는 csgimbab@gmail.com으로 연락주세요.

교환 및 환불 등은 상품수령 후 7일 이내에만 가능합니다.

상품이 개봉되어 있거나 상품 가치 훼손 시에는 상품수령후 7일 이내라도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할 수 있습니다. (개봉 후 발견된 불량에 대해서는 예외가 적용됩니다.)

한정수량만 제작된 상품의 경우 반품은 가능할 수 있으나, (잔여재고가 없을 경우) 교환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변심에 의한 교환 / 반품은 고객께서 왕복배송비를 부담하셔야야 합니다. (제품 불량일 경우에는 저희가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경미한 재킷 주름이나 종이 눌림 자국 등은 반품/교환 대상이 아닌 점 양해 부탁드립니다.

종이로 만들어진 이너슬리브는 레코드와의 접촉으로 인해 배송 중 균열이나 찢어짐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프린트가 있는 이너슬리브가 파손되었을 경우는 이너슬리브를 1:1로 교환신청하실 수 있으나 프린트가 없는 기성품 이너슬리브는 반품이나 교환대상이 아닙니다.

바늘 및 톤암 무게 조절 기능(침압 조정 기능)이 없는 포터블 턴테이블 및 일체형 기기, 기타 보급형 기기에서는 정상적으로 생산된 레코드인데도 불구하고 재생 중 레코드가 튀거나 제자리 걸음을 하는 현상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이는 입력된 신호를 읽는 톤암이나 바늘이 가볍거나 세팅이 잘못되었을 때 주로 발생하는데, 침압 조정이 가능한 기기 혹은 정상적으로 세팅된 기기에서 재생할 경우 정상적으로 재생이 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침압 조정 기능이 있는 턴테이블의 경우 튐이 발생할 때 침압 및 안티-스케이트 조정을 해주시고, 보급형 기기여서 확인이 불가능할 경우 csgimbab@gmail.com으로 연락을 주세요. 매장을 방문하시거나 저희한테 제품을 반송해서 확인을 하는 방법도 있는데 확인 후 이상이 없을 경우에는 다시 제품을 보내드립니다. (제품 불량이 아닌 경우 왕복택배비를 부담하셔야 합니다.) 턴테이블은 수평 및 정확한 각도 유지, 그리고 각 기기 및 레코드에 맞는 적정 침압값이 필요합니다.  

레코드는 재료를 가열해서 만드는 공정의 특수성으로 인해 디스크가 조금 휘어 있는 상태로 출고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로 인해재생에 이상이 있는 경우에는 반품이나 교환이 가능하지만, 미세한 휨으로 재생에 이상이 없는 경우에는 교환이나 반품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구매자 분들의 이해와 양해를 부탁드립니다. 레코드는 직사광선에 잠시 두거나, 혹은 열기가 있는 바닥이나 물체에 잠시 두는 것만으로도 쉽게 변형이 일어날 수 있습니다.

레코드 제조과정 중 가운데 구멍에 남은 이물질, 잔여물, 혹은 제조규격의 미세한 차이로 인해 레코드 스핀들에 레코드를 넣고 빼기 어려운 경우들이 있습니다. 이런 경우 칼이나 가위 등으로 쉽게 가운데 구멍 크기를 늘릴 수 있습니다. 유튜브에 관련 동영상이 많이 있으나 방법을 잘 모르실 경우 csgimbab@gmail.com으로 문의 부탁드립니다.

인터넷에 게시되는 컬러레코드 사진은 그래픽 작업을 통해 만든 사진이기 때문에 실제제품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며, 수작업으로 만들어지는 레코드 색상은 제품별 색상 혹은 모양(무늬) 차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또한, 컬러레코드를 만드는 작업의 특수성과 한계로 인해 짙은색 얼룩이나 반점 등이 표면에 남을 수 있습니다. 이는 일반적인 현상으로 불량이 아닙니다.

컬러레코드나 픽쳐디스크는 시각적 즐거움을 위해 불순물이나 필름 등을 추가해 제작하는 레코드입니다. 이로 인해 일반 레코드 대비 표면잡음이 증가할 수 있으며, 특히 염료를 표면에 뿌려 제작하는 스플래터 바이닐의 경우 일반적으로 틱잡음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은 편입니다. 구매시 이 점을 염두에 두시는 것이 좋습니다. 

서비스문의

A SIDE
1. Dayoung - 킴쿨 KEEMCOOL
2. 조금만, 더 - 밴드기린 BANDGIRIN
3. 편도행, 서울 - we hate jh
4. 봄노래 - 유령서점 Ghost book store
5. 나무 - 일가인 ILGYNE

B SIDE
1. Swimming - 페이퍼리버 PAPER RIVER
2. 오늘 하루 쉽니다. - 미선 MISUN
3. 봄비(리마스터링) - 원호 Wonho

REVIEW

게시물이 없습니다




Search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