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Various Artists / Our Town: Jazz Fusion, Funky Pop & Bossa Gayo Tracks from Dong-A Records 동아기획 컴필레이션 (Pink Vinyl, 해외 판매용) *예약상품 (4월말 배송 예정) (해외배송 가능상품)
품절 추천 New

기본 정보
Name Various Artists / Our Town: Jazz Fusion, Funky Pop & Bossa Gayo Tracks from Dong-A Records 동아기획 컴필레이션 (Pink Vinyl, 해외 판매용) *예약상품 (4월말 배송 예정)
Price 37,100원
결제수단 카드 결제, 무통장 입금, 적립금, 실시간 계좌이체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SNS 상품홍보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Various Artists / Our Town: Jazz Fusion, Funky Pop & Bossa Gayo Tracks from Dong-A Records 동아기획 컴필레이션 (Pink Vinyl, 해외 판매용) *예약상품 (4월말 배송 예정) 수량증가 수량감소 37100 (  )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DETAIL VIEW

예약 상품 : 4월말 (4월 25일~30일)에 배송이 예정되어 있습니다.

무통장입금 주문 입금기한 : 주문 후 12시간 이내


1LP / PINK VINYL

해외 수출용으로 제작된 제품을 역수입했기 때문에 패키지 및 내지는 모두 영문으로 표기되어 있습니다.
(예시 이미지에는 OBI가 한글로 인쇄되어 있지만 실제 제품에는 영문으로만 표기되어 있습니다.)
 
과거 버전과 비교했을 때 1곡이 다릅니다. (조동익/ 김현철/ 손진태 / 함춘호의 밴드 Yasha의 "눈싸움하던 아이들" 수록).


[SIDE A]
1. 빛과 소금 – 샴푸의 요정
2. 한상원 – Seoul, Soul, Soul

3. 야샤(Yasha) - 눈싸움하던 아이들

4. 정원영 – 가버린 날들
5. 코나 – 여름의 끝

[SIDE B]
1. 장필순 – 어느새
2. 김현철 – 횡계에서 돌아오는 저녁
3. 송홍섭 – 내일이 다가오면
4. 이정선 – 춤추는 꼬마
5. 오석준 – 그대 떠난 후


‘반짝이는 도시의 목소리, 동아기획의 쿨사운드 모음집 Our Town’ 


최근 몇 년간 조명을 받으며 뉴트로 문화의 중심에 자리한 듯한 시티 팝의 인기는 참 재미있는 현상이다. 애초 시티 팝이라는 용어는 특정한 음악 스타일이나 장르를 일컬었다기보다는 도시의 삶을 추구하는 이들을 타깃으로 한 ‘도회적 감성을 담은 음악’ 정도의 의미를 지닌, 주로 마케팅을 위해 사용된 말이었다. 이런 음악이 유행했던 80년대에 이 용어가 보편적으로 쓰인 것도 아니다. 오히려 2000년대 후반, 80년대에 젊은 시절을 보낸 이들의 추억과 향수의 중심에 자리한 스타일이 뉴트로의 흐름 속에서 뒤늦게 관심을 받고 정의되었다 할 수 있다. ‘시티 팝’에서 중요한 건 단어 자체에 내포된 이미지 즉 세련됨, 여유로움, 쾌적함, 상큼함, 역동성, 밝음, 우아함, 감미로움, 도시의 화려함과 낭만 등과 같은 느낌과 정서의 요소들이다. 레트로의 기저에는 겪어 보지 않은 시기에 존재했던 멋진 것을 추구하고 소비하고자 하는 욕망이 깔려 있다. ‘쿨한 키치’라 할 수 있는 베이퍼웨이브(Vaporwave)나 퓨처 펑크(Future Funk) 같은 트렌디한 하위 문화의 유행과도 무관하지 않다. 따라서 젊은이들이 90년대 초중반 인기를 얻거나 거의 알려지지 않았던 AOR 및 재즈 퓨전과 펑키한 사운드를 담은 가요 앨범을 찾아 듣는 현상은 놀라운 일이 아니다. ‘한국의 시티 팝’이라는 키워드 아래 언급되는 이름들, 예컨대 윤수일 밴드나 도시 아이들, 이재민, 봄여름가을겨울, 김현철, 윤상, 장필순, 빛과 소금, 그리고 양수경과 나미, 이은하까지 이르는 독특한 계보 역시 낯설지 않다.


이 재발견의 과정에서 지속적으로 등장하는 이름이 바로 ‘동아기획’이다. 애초 여느 음반사나 연예 기획사와는 다른 출발점과 지향점을 지닌 채 독창적 제작과 홍보 방식으로 소위 ‘언더그라운드의 메카’로 자리했던 동아기획은 우리 대중음악계에 뚜렷한 흔적을 남긴, 아티스트 중심의 레이블이다. 동아기획을 대표하는 뮤지션들을 생각해 보자. 들국화, 시인과 촌장, 조동진, 신촌 블루스, 한영애, 김현식, 푸른 하늘, 김현철, 봄여름가을겨울, 빛과 소금, 장필순, 박학기, 이소라 등 굵직한 이름들이 떠오른다. 2002년 발표되어 큰 사랑을 받은 봄여름가을겨울의 ‘Bravo, My Life!’ 같은 곡이 있기는 하지만 사실상 동아기획의 전성기는 대단한 앨범들이 등장했던 80년대 중반부터 90년대 초반에 이르는 길지 않은 기간이었다. 물론 많이 알려지고 대중적 사랑을 받은 작품들이 전부는 아니다. 아티스트의 재능과 개성을 바탕으로 뛰어난 세션, 공들인 녹음이 더해진 동아기획의 여러 앨범들은 상업적 성과와 별개로 기본 이상의 완성도를 갖추고 있었다. 그중에는 시간이 흐르며 잊히고 사라지는 대신 세월의 넓은 모래밭 위로 빼꼼히 빛나는 모습을 드러내는 보석과 같은 작품들이 존재한다. 이 매혹적인 앨범은 바로 그런 곡들을 찾아내 오롯이 담은 소중한 컴필레이션이다. 레트로에 대한 관심 속에서 80년대 디스코 전문 DJ로 인기를 얻은 다재다능한 인물, 타이거 디스코가 고른 10곡이 수록되어 있다.


앨범 제목인 ‘우리 도시’, 그리고 ‘동아기획의 재즈 퓨전, 펑키 팝과 보사노바 가요 곡들’이라는 부제는 이 편집 앨범의 성격을 명쾌하게 보여준다. 요즘 스타일로 보다 쉽게 와닿게 표현하자면 ‘동아기획 시티 팝 모음집’ 정도로 말할 수 있겠다. 수록곡들은 1989년부터 1993년 사이, 즉 동아기획의 전성기에 발표된 작품들이다. 이때는 본격적으로 무르익기 시작한 가요 신이 질적으로나 양적으로 크게 성장하던 시기다. 팝에 치우쳐 있던 음반 시장에서 전에 없이 다채로워진 가요의 위상은 높아 가고 있었고 젊은이들은 거리낌없이 가요 음반을 구매했다. 이러한 분위기 속에서 아티스트의 창작 범위 또한 넓어졌고, 밝고 풍요로운 80년대 팝과 록, 재즈의 감성을 받아들인 뮤지션들은 이를 기반으로 기존 가요와 차별되는 세련된 사운드를 만들어 내기 시작했다. 그들은 ‘한국적’이라는 굴레 또는 한계에 머무르지 않았다. 적어도 국내에서는 흔치 않았던, 어찌 보면 당시로서는 한발 앞서 있던 감성은 때로 대중에게 신선한 감흥을 안겨주었고 때로는 그늘에서 잊혀졌다. 한 세대 가까이 흐른 지금 다시 들어도 매력적인 음악, 어떤 이에게는 추억이지만 더 많은 이들은 흠뻑 빠져 즐길 수 있는 꽤나 쿨하고 힙한 사운드, 이 앨범의 주인공들이다.
(이상 해설지 발췌)


*펼침 자켓(tgate-folded sleeve)
*140그램 네온핑크 디스크
*일러스트레이터 권서영(tototatatu)의 오리지널 아트웍
*영문 해설 (수출용)
*체코 제작 완제품

관련상품

상품결제정보

고액결제의 경우 안전을 위해 카드사에서 확인전화를 드릴 수도 있습니다. 확인과정에서 도난 카드의 사용이나 타인 명의의 주문등 정상적인 주문이 아니라고 판단될 경우 임의로 주문을 보류 또는 취소할 수 있습니다.  

무통장 입금은 상품 구매 대금은 PC뱅킹, 인터넷뱅킹, 텔레뱅킹 혹은 가까운 은행에서 직접 입금하시면 됩니다.  
주문시 입력한 입금자명과 실제입금자의 성명이 반드시 일치하여야 하며, 7일 이내로 입금을 하셔야 하며 입금되지 않은 주문은 자동취소 됩니다.

배송정보

  • 배송 방법 : 택배
  • 배송 지역 : 전국지역
  • 배송 비용 : 2,750원
  • 배송 기간 : 3일 ~ 7일
  • 배송 안내 : - 산간벽지나 도서지방은 별도의 추가금액을 지불하셔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고객님께서 주문하신 상품은 입금 확인후 배송해 드립니다. 다만, 상품종류에 따라서 상품의 배송이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교환 및 반품정보

구매시 유의사항, 교환 및 반품안내

관련 문의는 csgimbab@gmail.com으로 연락주세요.

교환 및 환불 등은 상품수령 후 7일 이내에만 가능합니다.

상품이 개봉되어 있거나 상품 가치 훼손 시에는 상품수령후 7일 이내라도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할 수 있습니다. (개봉 후 발견된 불량에 대해서는 예외가 적용됩니다.)

한정수량만 제작된 상품의 경우 반품은 가능할 수 있으나, (잔여재고가 없을 경우) 교환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변심에 의한 교환 / 반품은 고객께서 왕복배송비를 부담하셔야야 합니다. (제품 불량일 경우에는 저희가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경미한 재킷 주름이나 종이 눌림 자국 등은 반품/교환 대상이 아닌 점 양해 부탁드립니다.

종이로 만들어진 이너슬리브는 레코드와의 접촉으로 인해 배송 중 균열이나 찢어짐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프린트가 있는 이너슬리브가 파손되었을 경우는 이너슬리브를 1:1로 교환신청하실 수 있으나 프린트가 없는 기성품 이너슬리브는 반품이나 교환대상이 아닙니다.

바늘 및 톤암 무게 조절 기능(침압 조정 기능)이 없는 포터블 턴테이블 및 일체형 기기, 기타 보급형 기기에서는 정상적으로 생산된 레코드인데도 불구하고 재생 중 레코드가 튀거나 제자리 걸음을 하는 현상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이는 입력된 신호를 읽는 톤암이나 바늘이 가볍거나 세팅이 잘못되었을 때 주로 발생하는데, 침압 조정이 가능한 기기 혹은 정상적으로 세팅된 기기에서 재생할 경우 정상적으로 재생이 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침압 조정 기능이 있는 턴테이블의 경우 튐이 발생할 때 침압 및 안티-스케이트 조정을 해주시고, 보급형 기기여서 확인이 불가능할 경우 csgimbab@gmail.com으로 연락을 주세요. 매장을 방문하시거나 저희한테 제품을 반송해서 확인을 하는 방법도 있는데 확인 후 이상이 없을 경우에는 다시 제품을 보내드립니다. (제품 불량이 아닌 경우 왕복택배비를 부담하셔야 합니다.) 턴테이블은 수평 및 정확한 각도 유지, 그리고 각 기기 및 레코드에 맞는 적정 침압값이 필요합니다.  

레코드는 재료를 가열해서 만드는 공정의 특수성으로 인해 디스크가 조금 휘어 있는 상태로 출고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로 인해재생에 이상이 있는 경우에는 반품이나 교환이 가능하지만, 미세한 휨으로 재생에 이상이 없는 경우에는 교환이나 반품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구매자 분들의 이해와 양해를 부탁드립니다. 레코드는 직사광선에 잠시 두거나, 혹은 열기가 있는 바닥이나 물체에 잠시 두는 것만으로도 쉽게 변형이 일어날 수 있습니다.

레코드 제조과정 중 가운데 구멍에 남은 이물질, 잔여물, 혹은 제조규격의 미세한 차이로 인해 레코드 스핀들에 레코드를 넣고 빼기 어려운 경우들이 있습니다. 이런 경우 칼이나 가위 등으로 쉽게 가운데 구멍 크기를 늘릴 수 있습니다. 유튜브에 관련 동영상이 많이 있으나 방법을 잘 모르실 경우 csgimbab@gmail.com으로 문의 부탁드립니다.

인터넷에 게시되는 컬러레코드 사진은 그래픽 작업을 통해 만든 사진이기 때문에 실제제품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며, 수작업으로 만들어지는 레코드 색상은 제품별 색상 혹은 모양(무늬) 차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또한, 컬러레코드를 만드는 작업의 특수성과 한계로 인해 짙은색 얼룩이나 반점 등이 표면에 남을 수 있습니다. 이는 일반적인 현상으로 불량이 아닙니다.

컬러레코드나 픽쳐디스크는 시각적 즐거움을 위해 불순물이나 필름 등을 추가해 제작하는 레코드입니다. 이로 인해 일반 레코드 대비 표면잡음이 증가할 수 있으며, 특히 염료를 표면에 뿌려 제작하는 스플래터 바이닐의 경우 일반적으로 틱잡음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은 편입니다. 구매시 이 점을 염두에 두시는 것이 좋습니다. 

서비스문의

REVIEW

게시물이 없습니다

Write All View

Q&A

게시물이 없습니다

Write All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