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김현철 / City Breeze & Love Song (Black Vinyl) (해외배송 가능상품)
추천 New

기본 정보
Name 김현철 / City Breeze & Love Song (Black Vinyl)
Price 43,000원
결제수단 카드 결제, 무통장 입금, 적립금, 실시간 계좌이체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SNS 상품홍보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김현철 / City Breeze & Love Song (Black Vinyl) 수량증가 수량감소 43000 (  )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DETAIL VIEW


13년이라는 공백이 무색할 정도다. 2019년, 13년 만에 EP [Fe’s 10th Preview]를 발표했던 김현철은 이후 그동안의 공백을 메우기라고 하려는 듯 계속해서 새로운 음악을 발표하고 있다. 같은 해 열 번째 정규 앨범 [돛]을 발표하며 거장의 귀환을 확실히 알린 그는 이듬해 후배 가수 폴 킴과 싱글을 발표하고, 이어 주현미, 최백호, 정미조라는 선배 명인들과 함께 EP [Brush]를 발표했다. 이 음반들과 안에 담긴 노래들이 하나같이 좋은 평가를 받은 건 물론이다.


이 부지런함 속에서 김현철은 또 한 장의 음반을 더 추가한다. [City Breeze & Love Song]. ‘도시의 미풍’이라는 뜻만큼 이 앨범을 잘 표현해주는 말은 없을 것이다. “음악이 재미없어지고 지겨워져서” 그만뒀다는 그를 다시 소환한 건 젊은 세대의 레트로 열풍이었다. 시티팝이란 음악이 젊은이들의 입과 귀로 전달되며 김현철이란 이름이 다시 등장했다. 그가 젊은 시절 만든 ‘동네’, ‘오랜만에’, ‘왜 그래’ 같은 노래들이 시대의 흐름을 전혀 타지 않고 그대로 신선함을 유지하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새 앨범을 준비하던 김현철은 시티팝의 ‘City’ 말고 다른 영단어를 하나 더 생각해냈다. 미풍, 산들바람을 뜻하는 ‘Breeze’였다. 시티팝과 거의 동의어로 쓰이는 AOR은 본래 ‘Album-Oriented Rock’으로 만들어진 말이지만, 일본에선 ‘Album’이 ‘Adult’로 변용돼 많이 쓰였다. 말하자면 성인 취향의 음악을 뜻하는 용어다. AOR 안에는 시티팝이라 부르는 음악을 비롯해 다양한 장르의 음악이 폭넓게 적용됐다. AOR과 시티팝을 일구어온 일본에선 그만큼 많은 컴필레이션 앨범을 제작했는데, 이런 앨범 제목에 대부분 들어가는 단어가 ‘breeze’와 ‘mellow’다. ‘부드럽고 그윽한 산들바람’, 이 단어의 조합만으로도 음악에 대한 설명이 충분할 것이다.


때로는 앨범 제목이 모든 걸 다 말해주기도 한다. 도시의 미풍과 함께 어우러지는 사랑노래. 김현철은 이 앨범이 AOR과 시티팝의 한 표준(standard)이 되길 바랐다. 그런 마음에서 앨범 제목도 커버 아트워크도 일관된 색을 이루었다. 또 한편으론 1980년대 나온 북미 AOR 음악도 다시 찾아듣기 시작했다. 크레이그 런키(Craig Ruhnke), 짐 슈미트(Jim Schmidt), 브루스 히바드(Bruce Hibbard) 등 많이 알려지진 않았지만 AOR 사운드의 정수를 담고 있는 음악을 들으며 자신의 음악을 고민했다.


그 고민의 결과가 [City Breeze & Love Song]이다. 13년 만에 발표한 신곡 ‘Drive’를 통해 김현철은 자신의 감성과 감각이 조금도 바래지 않았다는 걸 증명해보였다. 거슬러 올라가 ‘동네’와 ‘오랜만에’, ‘왜 그래’를 들어보면 이런 시티팝 스타일의 음악이 김현철과 가장 잘 어울린다는 걸 확인할 수 있다. 김현철은 그렇게 자신이 가장 잘 할 수 있는 걸 가지고 작정하고 2021년의 새로운 AOR/시티팝 음악을 만들어냈다.


첫 곡 ‘City Breeze & Love Song’에서 조금씩 다가오는 키보드 연주부터 음악의 미풍이 시작된다. 그저 음악에 맞춰 고개를 까딱이면 될 것 같은 박자에 색소폰 솔로가 흘러나올 때면 우리가 시티팝이란 음악에 기대할 수 있는 모든 긍정적인 요소가 다 담겨있는 것만 같다. 색소폰(장효석), 트럼펫(박준규), 트럼본(최재문)이 주도하는 관악기 연주는 앨범 전체 사운드를 풍성하게 하고, 심현보와 함께 쓴 가사는 일상의 언어로 전하는 산들바람과 같다. 이번에도 함께한 조삼희(기타), 이태윤(베이스), 이상민(드럼), 권병호(하모니카)의 연주와 강성호의 코러스는 사랑에 관한 다양한 감정을 표현하는데 부족함이 없다. 때로는 토토 같은 사운드를 들려주기도 하고, ‘So Nice!!’에선 ‘오랜만에’의 기타 솔로를 재현하면서 1989년의 김현철과 2021년의 김현철을 자연스럽게 연결시킨다.


김현철의 휴대전화에는 앨범을 작업하며 들어온 AOR 플레이리스트가 있다. 그 사이에 [City Breeze & Love Song]의 노래가 들어간대도 전혀 이질감이 느껴지지 않을 만큼 장르에 대한 이해가 탁월하다. 이 앨범이 하나의 매뉴얼이 되어 AOR/시티팝 음악을 하고 싶어 하는 후배 음악가들이 참조할 수 있으면 좋겠다는 그의 바람은 현실로 이루어질 것이다. 음악으로 마음속에 미풍을 만들어내는 일. [City Breeze & Love Song] 안에 기분 좋은 산들바람이 가득하다.


(김학선/대중음악평론가)



* 김현철의 2021년 신작 LP 발매

* 180그램 HQ 검정반 사양

* 고품질 싱글 양장 자켓(tip-on) 사양

* 로고 스티커 시트 포함

* 일본 제작 완제품

관련상품

상품결제정보

고액결제의 경우 안전을 위해 카드사에서 확인전화를 드릴 수도 있습니다. 확인과정에서 도난 카드의 사용이나 타인 명의의 주문등 정상적인 주문이 아니라고 판단될 경우 임의로 주문을 보류 또는 취소할 수 있습니다.  

무통장 입금은 상품 구매 대금은 PC뱅킹, 인터넷뱅킹, 텔레뱅킹 혹은 가까운 은행에서 직접 입금하시면 됩니다.  
주문시 입력한 입금자명과 실제입금자의 성명이 반드시 일치하여야 하며, 7일 이내로 입금을 하셔야 하며 입금되지 않은 주문은 자동취소 됩니다.

배송정보

  • 배송 방법 : 택배
  • 배송 지역 : 전국지역
  • 배송 비용 : 2,500원
  • 배송 기간 : 3일 ~ 7일
  • 배송 안내 : - 산간벽지나 도서지방은 별도의 추가금액을 지불하셔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고객님께서 주문하신 상품은 입금 확인후 배송해 드립니다. 다만, 상품종류에 따라서 상품의 배송이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교환 및 반품정보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 상품을 공급 받으신 날로부터 7일이내

   단,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에는 교환/반품이 불가능합니다.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자세한 내용은 고객만족센터 1:1 E-MAIL상담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고객님의 마음이 바뀌어 교환, 반품을 하실 경우 상품반송 비용은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서비스문의

REVIEW

게시물이 없습니다

Write All View

Q&A

게시물이 없습니다

Write All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