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랑 / 늑대가 나타났다 (CD) (해외배송 가능상품)
추천 New

기본 정보
Name 이랑 / 늑대가 나타났다 (CD)
Price 23,800원
결제수단 카드 결제, 무통장 입금, 적립금, 실시간 계좌이체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SNS 상품홍보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이랑 / 늑대가 나타났다 (CD) 수량증가 수량감소 23800 (  )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DETAIL VIEW


*온라인 주문 후 매장 방문 수령을 희망하실 경우, 혹은 매장수령으로 주문하신 후 다시 배송으로 신청하시고자 할 경우 아래 링크 공지사항 4)번을 확인하신 후 주문 부탁드립니다. 

http://www.gimbabrecords.com/board/free/read.html?no=3521&board_no=1



<Track List>

늑대가 나타났다

대화

잘 듣고 있어요

환란의 세대

빵을 먹었어

의식적으로 잠을 자야겠다

그 아무런 길

박강아름

어떤 이름을 가졌던 사람의 하루를 상상해본다

환란의 세대 (Choir Ver.)



이랑 정규 3집 <늑대가 나타났다>


“이건 곧 당신의 일이 될 거랍니다"

멀리서 던진 거대한 창 같은 앨범 《늑대가 나타났다》


이랑의 세 번째 정규앨범은 이미지도 소리도 역동적이고 거칠다. 거칠게 잘려나간 단면이 드러난 앨범 자켓과 불타고 부서져내리는 서울 풍경이 그려진 그림. 돌을 들고 초원에 선 이랑의 모습. ‘마녀가, 폭도가, 이단이, 늑대가 나타났다’고 외치는 타이틀 곡 <늑대가 나타났다>와 마지막 1분 동안 합창단의 울부짖는 소리로만 채워진 10번 트랙 <환란의 세대>가 특히 그렇다.


‘아는 것에 대해서만’ 노래하는 1집 《욘욘슨》, ‘이해되지 않는 죽음으로 가득한 삶’을 노래하는 2집 《신의 놀이》와는 또 다른 이야기와 새로운 화자들이 이랑의 3집 《늑대가 나타났다》에 등장한다. 아무리 사소한 일에도 의문을 제기하고, 이해되지 않는 것들을 향해 화를 내고, 소리 지르고, 큰 소리로 울고 웃는 이랑은 지금까지 자신에게 솔직했던 만큼 다른 사람의 시간과 감정을 궁금해하고 그 안에 들어가 보려고 시도한다.


잘 듣고 있나요 어떤 시간에 어떤 순간에 왜 이 노래를 - <잘 듣고 있어요>

그래, 그런 게 네 얘기가 될 거야. 네가 걷고, 네가 먹고, 네가 따라왔던 길 - <대화>

자 이제 내가 너의 하루를 얘기해볼게 - <박강아름>

파괴적인 소리에서 가장 멀리 떨어진 길을 찾아 돌아가려는 어떤 이름을 가졌던 사람의 어떤 혼잣말을 상상해본다 - <어떤 이름을 가졌던 사람의 하루를 상상해본다>


다른 사람의 말과 시간을 궁금해하고 귀기울이는 이랑에게 국내/외 수많은 청자들이 회신하는 중이다. 유튜브에 업로드 된 <잘 듣고 있어요> MV에는 ‘어떤 시간에, 어떤 순간에’ 이랑의 노래를 듣고 있는지 써 내려간 수많은 사연들이, 2020년 선공개 된 싱글 <환란의 세대> MV에는 소중한 사람을 잃은 경험과 사랑하는 사람을 잃고 싶지 않은 마음을 써 내려간 댓글들이 차고 넘친다. 오래 외면했기에 다시금 인식하기도 어려운 불안과 외로움을 ‘내가 먼저 이야기 할 테니 당신도 이야기 해 달라'는 이랑의 진심이 전해지고 있다.




[추천의 말]


이랑의 음악을 처음으로 들었을 때 마치 강과 같다는 생각을 했다. 

넘실거릴 듯 가득히 채워진 물. 

그 안에는 살아가는 이들이 있고, 그렇게 어딘가를 향해 흘러간다.

- 이가라시 미키오 (『보노보노』 만화가)


이랑은 이야기한다. 억지로 감춘 마음을, 어디에도 섞이지 못한 세대를, 있지만 없는 듯한 사람을, 조용한 하루에 다녀가는 애환을, 울고 싶어서 울었다고 말하는 표정을. 부드러운 선으로 또박또박 이야기한다. 그것은 그의 이야기임과 동시에 누구나의 이야기다. 나는 이랑의 노래를 끝까지 불러 본 적이 없다. 슬피 울고 싶어져서 입을 다물고 그저 노래를 듣기만 할 뿐이다. 이 순간, 잠자코 살아가던 나를 본다. 타인의 목소리를 듣고 나서야 비로소 스스로가 얼마나 오염되었는지 알게 된다. 가만히 두면 맑은 척을 하는 흙탕물의 모습으로 살고 있었다는 걸, 오르락내리락하는 멜로디로 마주한다. 

이랑의 노래는 위로하려 하지 않지만, 듣는 이는 자신을 모처럼 앞장 세워 위로를 받는다. 이런 착각이 이루어질 때, 울먹이던 힘이 내 하루를 비춘다. 내일은 내 얼굴을 잘 쳐다보자, 죽는 것처럼 슬플 땐 죽는 것처럼 울자고 다짐한다. 지난 나와, 오늘 내가 함께 잘 살아가는 일은 오기일까. 이랑의 노래가 흐르는 순간만이라도 나는 오기라는 걸 내고 싶다. “잘 듣고 있어요”라는 말은, 듣는 이가 겨우 꺼내는 안부다. 잘 듣고 있다고 말하는 마음은, 그러니까 계속 이야기를 해달라는 부탁이다.

- 임진아 (만화가/에세이스트)

관련상품

상품결제정보

고액결제의 경우 안전을 위해 카드사에서 확인전화를 드릴 수도 있습니다. 확인과정에서 도난 카드의 사용이나 타인 명의의 주문등 정상적인 주문이 아니라고 판단될 경우 임의로 주문을 보류 또는 취소할 수 있습니다.  

무통장 입금은 상품 구매 대금은 PC뱅킹, 인터넷뱅킹, 텔레뱅킹 혹은 가까운 은행에서 직접 입금하시면 됩니다.  
주문시 입력한 입금자명과 실제입금자의 성명이 반드시 일치하여야 하며, 7일 이내로 입금을 하셔야 하며 입금되지 않은 주문은 자동취소 됩니다.

배송정보

  • 배송 방법 : 택배
  • 배송 지역 : 전국지역
  • 배송 비용 : 2,500원
  • 배송 기간 : 3일 ~ 7일
  • 배송 안내 : - 산간벽지나 도서지방은 별도의 추가금액을 지불하셔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고객님께서 주문하신 상품은 입금 확인후 배송해 드립니다. 다만, 상품종류에 따라서 상품의 배송이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교환 및 반품정보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 상품을 공급 받으신 날로부터 7일이내

   단,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에는 교환/반품이 불가능합니다.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자세한 내용은 고객만족센터 1:1 E-MAIL상담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고객님의 마음이 바뀌어 교환, 반품을 하실 경우 상품반송 비용은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서비스문의

REVIEW

게시물이 없습니다

Write All View

Q&A

게시물이 없습니다

Write All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