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COMMUNITY

Review

  1. Home
  2. Community
  3. Review
  • SUBJECT : 단순함의 미학. 60년대 라이브만큼은 큰형님이었던 더 후의 단순무식 록앤롤.
    date : 2021-01-04 22:36:28 / hit : 26 / hot : 추천하기 / grade : 5점 writer : 정훈 (ip:)
게시판 상세

1966년 ~ 1968년 록음악의 모든 전성기 시절의 음악이 대량 생산되던 황금의 시기에,,,



그중에서도 가장 특출난 생음악 실력을 자랑하던 더 후......


기타, 드럼, 노래, 베이스.

가장 높은 수준의 합을 자랑했던 더 후를 인정했던건 


인류 최고의 기타리스트 지미헨드릭스였습니다.


더 후에게 감동을 느낄 수 있으려면 깊은 생각을 하지말고, 

그들의 드럼 소리와 다운 피킹을 초지일관하는 피트 다운젠트의 달콤하고 단순한 멜로디에 몸을 맡기시면 됩니다. 


그만큼 훌륭하고 초지일관하는 그들의 음악을 대하는 자세에서 나타나니까요.


Add :
Password : DEL *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댓글 입력

댓글달기이름 :비밀번호 : 관리자답변보기

확인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

관련 글 보기

관련글 모음
번호 상품명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900 The Who / My Generation (Mono Vinyl) *추석 바이닐 할인 단순함의 미학. 60년대 라이브만큼은 큰형님이었던 더 후의 단순무식 록앤롤. 정훈 2021-01-04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