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김지연 / Long Decay and New Earth (Cassette) (해외배송 가능상품)
추천 New

기본 정보
Name 김지연 / Long Decay and New Earth (Cassette)
Price 12,000원
결제수단 카드 결제, 무통장 입금, 적립금, 실시간 계좌이체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SNS 상품홍보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김지연 / Long Decay and New Earth (Cassette) 수량증가 수량감소 12000 (  )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DETAIL VIEW

*온라인 주문 후 매장수령을 원하실 경우 <배송메시지>에 "매장수령"이라고 기재해 주세요. 배송비가 부과될 경우 수령 시점에 환불 또는 적립해 드립니다.

*테이프 컬러는 검은색 Black 과 하얀색 White 두 가지로 제작되었고, 랜덤으로 발송됩니다.


 


제목 

Long Decay and New Earth 


아티스트 

김지연  


트랙리스트 

Side A - on DEC 28th, 2019 (21:45) 

Side B - on DEC 29th, 2019 (21:45) 


음반유형

카세트 테이프 (총 43분, 제조국: 영국)

블랙 / 화이트 테이프 2종   


* 국내에서 판매되는 카세트 테이프에는 디지털 음원, 커버 이미지, 동료 임진광이 쓴 앨범에 대한 글 PDF 다운로드 링크가 수록되어 있습니다.


발매일 

2020년 6월 5일 - 영국 

2020년 6월 12일 - 한국 


크레딧 

작곡, 퍼포먼스, 녹음: 김지연 

일러스트: 임진광 

레이블: 더 테이프웜(The Tapeworm)  


아티스트 노트 

이 음반은 2019년 12월 서울에서 있었던 퍼포먼스와 리허설의 기록이다. 당시 [piano mixtape] 카세트 테이프 음반을 8트랙 디지털 샘플러로 실시간 “분해"하는 퍼포먼스를 준비하며, 크게 두가지 작법을 사용하였다. 


첫째로, 원 음반에서 피아노 디케이(피아노 해머가 현을 타격한 이후부터 공명음이 작아지면서 사라지는 음), 흔들리는 음정, 부서진 멜로디, 재생기와 복사기의 기계 노이즈, 마그네틱 테이프의 히스 소리 등을 따로 드러내고 증폭하여 디지털 샘플러의 8개 버퍼에 각각 실시간 녹음하여 마스터 클락 없이 원곡과 함께 믹싱, 연주하였다. 서로 다른 주기와 길이, 속도를 가진 루프 조각들이 서로 포개지면서 미세한 음향적 무늬들이 생성되었고 시간, 음정, 방향을 조작하면서 그 무늬들이 변형되고 사라지기도 했다. 이 유기적인 소리의 무늬들이 음반의 전체 표면을 덮고있다.  


두번째로, 원 피아노 곡을 오버더빙하여 원곡의 형태가 변형되면서 서서히 사라지도록 하였다. 카세트 테이프와 테이프 플레이어는 데이터 저장 매체이자 그 자체로 고유의 음색과 조작 방식을 가진 아날로그 악기이다. 디지털 샘플러는 소리의 구성과 배치의 가능성을 탐색하도록 도와주었다.  


앨범 제목인 ‘Long Decay and New Earth’는 물리적 공간에서 사라지는 피아노의 디케이음(decay)이 디지털 공간에서 긴 지속음(drone)으로 변형되어 느리게 무너져가는 과정과 이로 인해 새로운 감각과 관점이 가능해지는 토양의 상태(New Earth)라는 전반적인 작업에 대한 이미지를 담고있다. 내가 11의 이름으로 작업했던 [piano mixtape] 음반을 만들며 경험한 매체의 특성을 증폭하면서 동시에 스스로의 작업을 해체하는 방식으로 음악을 만드는 과정을 고민했다는 점에서 매우 개인적인 작업이기도 하다.   


원본과 복사본, 음반과 머리티얼, 아날로그와 디지털, 신호와 히스의 경계가 희미해짐을 감각하는 순간, 그때 그곳에서 일어나는 작용의 과정에 집중하며 총 50여분의 녹음 파일을 9개의 컷으로 자르고 이를 다시 카세트 테이프의 A, B면에 총 43분의 러닝타임으로 담았다. 조건과 상황을 마련하고 어떤 것이 발생할지 여러 변수를 조정하며 듣는 과정에서 얻어진 이 음악에 피어난 예측하지 못했던 무늬는 원본으로서의 음반이 부식되는 순간들을 자연스럽게 상상하게 했고, 이러한 이미지는 음반 제작을 염두하고 음원을 편집하면서 더욱 강조되었다. 음원을 정리하는 과정은 이끼가 번지는 죽어가는 나무를 듣는 일과 비슷했던 것 같다. 


명확해 보이던 경계가 흐려지고 부식의 과정을 거쳐 다른 것이 되어가는 시간. 원본은 변형 가능한 머티리얼로 위치가 바뀌고, 가려졌던 소리들이 바짝 귓가에 다가온다. 변형 불가한 단단한 원본을 만들고 싶은 욕구와 그것을 해체하고 싶은 욕구 그 두가지 사이에 분열을 느낀다.     


이 작업은 내게 파괴적이기 보다 유기적인 과정이었다. 분해된 소리들이 산파되고 그 토양에서 다른 풍경이 번식한다.  


2020년 5월 31일

김지연


아티스트 소개 

김지연은 서울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음악가, 사운드 아티스트이다. 지난 10년동안 듣는 행위를 중심에 두고 필드 레코딩과 매체 특정적 소리작업에 집중해왔다. 11(십일)이라는 솔로 프로젝트로 세장의 음반을, 피아노-드럼 듀오 11min(십일민)으로 한장의 음반을 발매했다. <Long Decay and New Earth> 음반은 김지연으로 발매하는 첫 음반이다.   


필드 레코딩, 어쿠스틱 피아노, 일렉트로닉스를 악기이자 재료로 삼아 작곡, 샘플링, 즉흥 연주한다. 또한 오디오 재생기술과 데이터 형식이 만들어내는 음향적 특성과 그것을 듣는 작업이 내포하는 의미들을 사유한다. 사운드 아티스트로서 사운드 설치, 퍼포먼스와 워크숍, 듣기 경험에 기반한 글을 쓴다. 스트리밍 매체를 통해 ‘멀리 듣기’와 ‘네트워크 퍼포먼스' 작업을 하는 아티스트 듀오 웨더리포트의 일원이며, 다큐멘터리 <김군>의 음악감독으로 참여하였다.

https://www.instagram.com/jiyeonkimsound   


레이블 소개

더 테이프웜(The Tapeworm)은 런던을 기반으로 카세트 테이프 음반 만을 전문적으로 발매해온 레이블이다. 비-디지털적 각성, 투박함, 청자에게 요구되는 노력, A 대 B라는 컨셉의 강화, 과정으로서의 음악 듣기, 크기와 면적, 기억 등을 카세트 테이프 매체의 매력으로 보고 2008년부터 바코드 프리의 카세트 테이프 음반을 발매해왔다. 


http://www.tapeworm.org.uk/

http://www.tapeworm.org.uk/images/ttw_Wire312.pdf

https://the-tapeworm.bandcamp.com/album/long-decay-and-new-earth

관련상품

상품결제정보

고액결제의 경우 안전을 위해 카드사에서 확인전화를 드릴 수도 있습니다. 확인과정에서 도난 카드의 사용이나 타인 명의의 주문등 정상적인 주문이 아니라고 판단될 경우 임의로 주문을 보류 또는 취소할 수 있습니다.  

무통장 입금은 상품 구매 대금은 PC뱅킹, 인터넷뱅킹, 텔레뱅킹 혹은 가까운 은행에서 직접 입금하시면 됩니다.  
주문시 입력한 입금자명과 실제입금자의 성명이 반드시 일치하여야 하며, 7일 이내로 입금을 하셔야 하며 입금되지 않은 주문은 자동취소 됩니다.

배송정보

  • 배송 방법 : 택배
  • 배송 지역 : 전국지역
  • 배송 비용 : 2,500원
  • 배송 기간 : 3일 ~ 7일
  • 배송 안내 : - 산간벽지나 도서지방은 별도의 추가금액을 지불하셔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고객님께서 주문하신 상품은 입금 확인후 배송해 드립니다. 다만, 상품종류에 따라서 상품의 배송이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교환 및 반품정보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 상품을 공급 받으신 날로부터 7일이내

   단,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에는 교환/반품이 불가능합니다.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자세한 내용은 고객만족센터 1:1 E-MAIL상담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고객님의 마음이 바뀌어 교환, 반품을 하실 경우 상품반송 비용은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서비스문의

REVIEW

게시물이 없습니다

Write All View

Q&A

게시물이 없습니다

Write All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