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송은지 / Songs For An Afterlife (CD, 300매 한정반) (해외배송 가능상품)
추천 New

기본 정보
Name 송은지 / Songs For An Afterlife (CD, 300매 한정반)
Price 15,000원
결제수단 무통장 입금, 카드 결제, 적립금, 실시간 계좌이체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SNS 상품홍보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송은지 / Songs For An Afterlife (CD, 300매 한정반) 수량증가 수량감소 15000 (  )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DETAIL VIEW

BEST OF 2017


'So Goodbye’ ‘순간’ ‘사랑’ 등을 불렀던 소규모아카시아밴드의 싱어 송은지의 솔로 데뷔작

장기하와 얼굴들의 베이시스트로 활동하고 있는 프로듀서 정중엽의 첫 프로듀싱 작품.


인디씬에 포진해있는 개성 강한 뮤지션들- 김사월X김해원의 김해원과 논의 김호윤과의 돋보이는 콜라보레이션 트랙들


“삶과 죽음의 사이, 시간과 관계들로부터 길어올린 8개의 노래들”


“예전에 아담한 예술영화전용관이 있었다. 동숭동이었다. 10여 년 전쯤 이었나, 한 달 동안 뭔가에 홀린 듯이 하루에도 몇 편씩 영화를 보았다. 지금 돌이켜보면 지나온 인생의 다른 나날들과는 꽤 동떨어진 한 달이었다. 초대를 받은 것도 계기가 있었던 것도 아니다. 그 시간 동안 나는 쭉 혼자였으니까. 누군가 권하지도 않았고 나 또한 누구를 청하지 않았다. 그저 시간표를 보고 ‘아 오늘은 이 영화랑 이 영화가 좋겠군’하고 결정한 다음 지하철을 타고 혜화역에서 내렸다. 느긋이 걸어가서 묵묵히 영화를 보고 대기시간 동안 가만히 책을 읽다가 또 조용히 영화를 보고 소리소문없이 돌아왔다. 그러니까 10년이 지난 지금 그 시간이 의미를 가지려면 내가 적어도 영화와 관련된 일을 하고 있어야 한다. 아니면 최소한 그때 보았던 영화를 소재로 노래 한 두 곡은 썼어야 말이 맞는다. 둘 다 아니다. 행여 로맨틱한 만남의 첫 페이지도 없었고 새로운 일거리의 씨앗도 없었다. 아무런 아웃풋을 낳지 않은, 그저 영화를 굉장히 많이 본 한 달이었다. 끝. 그런데 송은지의 새 앨범을 들으면서 희한하게도 완전히 잊고 있었던 그 무렵이 생각났다. 첫 곡부터 마지막 곡까지, 그녀의 음악을 촉매 삼아 나는 천천히 시간을 들여 10년 전 예술영화전용관에서 보았던 그 영화들을 하나씩 세어나갔다. [아임 낫 데어], [누들], [굿바이], [너를 보내는 숲], [할람 포], [4개월, 3주… 그리고 2일]… 그리고 그 리스트가 끝난 곳에서 또 다른 상념에 빠져 들었다. 예술이 만들어지는 경계는 어디부터일까. 사람의 목소리는 어느 순간부터 노래로 들리는가, 무엇을 경계로 사람의 글은 시로 읽히는가. 이윽고 다시 생각은 하나의 장면으로 수렴했다. 눈 쌓인 장독대. 1층에 있던 그 영화관은 특이하게도 한 면이 통유리로 되어있었는데, 대기시간에는 그곳의 커튼을 걷어놓아 객석의 사람들이 바깥 풍경을 볼 수 있었다. 지금 생각해보면 조금은 비현실적인 장면이다. 내 기억이 잘못된 것은 아닐까 싶기도 한데, 아무튼 그곳에는 장독대가 있었고 눈 오는 날에는 그 위로 눈이 소복이 쌓이기도 했다. 좀 이상한 얘기지만, 내게 송은지의 음악이 주는 이미지가 정확히 그렇다는 생각이 든다. 영화관 객석에서 바라보는 창 밖의 눈 쌓인 장독대. 그러니까 거기에는 생활감이 있고(장독대), 정서와 낭만이 있으며(쌓인 눈), 예술에 대한 다분히 냉정하고 메타적인 시선(유리 벽)이 있다. 그리고 그 시선은 창작하는 사람과 향유하는 사람 모두를 응시하고 있다. 그저 습관처럼 감미로운 멜로디와 고이 벼려진 단어들에 빠지기 전에 조금만 생각해보자고, 잠깐만 감상을 유예하자고 촉구하는 것처럼 말이다. 그래서 이 음악을 들으며 나는 그 기묘했던 한 달의 의미를 다시 한번 생각해본다. ‘아, 그런 시절이 있었지’ 식의 값싼 추억담으로 치부하길 거부하면서, 통속적인 결론으로 이르려는 압력을 애써 밀쳐내면서 여전히 생각에 빠져있다.” - 뮤지션(가을방학, 줄리아하트) 정바비


“잔혹한 삶,

아이러니로 가득한 세상을

송은지의 노래는


눈송이처럼 내린다.

민들레 홀씨처럼 날아간다.” – 가수 오지은


-Credits-

송은지 1집 [Songs For An Afterlife]


All songs composed by 송은지 (except 허밍버드 by 송은지, 정중엽)

All lyrics written by 송은지

Produced by 정중엽

Recorded by 정중엽(Flying Carpet Studio)

민상용(Studio Log), 이소림(Sound Solution Studio)

송은지(1610호), 김상현(청담소리공작소)

Mixed by 지승남

Mastered by 권남우 (821 Sound Mastering)


Artwork by 오도함

Design by 오도함

Photo by 박수환


관련상품

상품결제정보

고액결제의 경우 안전을 위해 카드사에서 확인전화를 드릴 수도 있습니다. 확인과정에서 도난 카드의 사용이나 타인 명의의 주문등 정상적인 주문이 아니라고 판단될 경우 임의로 주문을 보류 또는 취소할 수 있습니다.  

무통장 입금은 상품 구매 대금은 PC뱅킹, 인터넷뱅킹, 텔레뱅킹 혹은 가까운 은행에서 직접 입금하시면 됩니다.  
주문시 입력한 입금자명과 실제입금자의 성명이 반드시 일치하여야 하며, 7일 이내로 입금을 하셔야 하며 입금되지 않은 주문은 자동취소 됩니다.

배송정보

  • 배송 방법 : 택배
  • 배송 지역 : 전국지역
  • 배송 비용 : 2,500원
  • 배송 기간 : 3일 ~ 7일
  • 배송 안내 : - 산간벽지나 도서지방은 별도의 추가금액을 지불하셔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고객님께서 주문하신 상품은 입금 확인후 배송해 드립니다. 다만, 상품종류에 따라서 상품의 배송이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교환 및 반품정보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 상품을 공급 받으신 날로부터 7일이내

   단,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에는 교환/반품이 불가능합니다.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자세한 내용은 고객만족센터 1:1 E-MAIL상담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고객님의 마음이 바뀌어 교환, 반품을 하실 경우 상품반송 비용은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서비스문의

REVIEW

게시물이 없습니다

Write All View

Q&A

게시물이 없습니다

Write All View